현재 위치
  1. 게시판
  2. MAGAZINE

Color of the Year 2021
요기보 컬러키워드 #10 그레이 & 옐로우

PANTONE 사는 2021년 올해의 컬러로 PANTONE 17-5104 얼티미트 그레이(Ultimate Gray)와 PANTONE 13-0647 일루미네이팅(Illuminating)을 선정, 발표했다. 이례적으로 두 컬러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두 가지 컬러를 2021 올해의 컬러로 선정함으로써 서로 다른 것들이 어떻게 서로를 보완해 주는지를 강조하고자 하였다. 하나와 하나가 만나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니게 되는 것. 서로 다른 것들의 상호작용과 보완이 2021 올해의 컬러에 담긴 가장 큰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얼티미트 그레이(Ultimate Gray) 컬러의 경우 무채색의 회색으로 견고하고 신뢰할 수 있는 의미를 나타내며, 해변의 자갈처럼 평온함과 안정감, 견고함과 신뢰성을 나타내고, 일루미네이팅(Illuminating) 컬러는 밝은 노란색으로 생기가 넘치고 태양의 힘이 스며든 따뜻한 그늘을 표현한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일상을 잃은 무척이나 힘겨운 해였다. 2021년은 일루미네이팅(Illuminating)과 얼티미트 그레이(Ultimate Gray)의 조화를 통해 재설정, 갱신, 재창조 등 현재 우리에게 필요한 복원력, 낙관, 긍정, 희망의 힘이 찾아오길 기대해본다.





회색(灰色)은 무채색 중 하나다. 중립적인 색, 즉 “색이 없는” 색으로 이야기된다. 그런 이유로 종종 회색은 중립 또는 기회주의자에 대한 비유의 뜻으로 사용된다. (찬성과 반대 중 하나를 택하지 않는 중립적인 사람) 또한 자연에 대비되는 인공물의 상징으로 사용되며 존재감 없는 사람을 가리킬 때 사용되기도 한다.





그러나 인테리어로 사용되는 회색의 경우는 이와는 다르다. 부드럽고 포근한 인상은 물론 이지적인 분위기까지 높여주는 회색은 미니멀한 디자인일수록 그 매력이 극대화되며, 나무 소재의 가구들과 잘 어울리고 배경색이나 악센트가 필요한 공간에 좋다. 다만 춥거나 좁거나 자연광이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방에 회색을 쓰면 더 좁아 보일 수 있으니 거실과 같이 넓은 공간에 다른 색상의 가구나 소품과 배치하면 모던한 느낌을 줄 수 있다.





노란색은 심리적으로 자신감과 낙천적인 태도를 갖게 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도록 도움을 준다. 두뇌 활동을 자극해 창의력과 사고력을 키우는 데에도 좋다. 밝고, 통통 튀고, 개구쟁이처럼 유쾌한 느낌과 감정으로 연결된다. 또한 진노랑의 금속 광택이 도는 황금색은 황금, 돈 등을 상징하여 부와 권위, 풍요로움을 나타내기도 한다.





15세기 인도에서 처음 발명된 인디언 옐로우(Indian yellow)는 기존의 노란색보다 풍부하면서도 화사한 느낌을 전달한다. 이후 17세기에 네덜란드가 동방무역을 활성화하며 유럽으로 전해지게 되었다. 이 시기 네덜란드 화가들 그림속에서는 ‘인디언 옐로우’가 활용된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고, 요하네스 베르메르(1632~1675)의 ‘우유 따르는 하녀’가 대표적이다. 또한 이전 세대 그림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노란 색감의 그림인 빈세트 반 고흐(1853~1890)의 ‘해바라기’는 특히 노란색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 찬 작품이다. 반 고흐에게 노랑은 무엇보다 희망을 의미하며, 당시 그가 느꼈던 기쁨과 설렘을 반영하는 색이다.





그러나 지나치게 많이 사용할 경우 과도한 자극과 짜증, 초조한 느낌의 부정적 효과를 줄 수 있다. 어두운 공간에 밝은 느낌을 주고 싶거나, 빛과 온도 등 따듯한 환대의 분위기가 필요 한 곳에 적절하게 사용하면 행복, 낙관, 자신감의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자연광이 부족한 복도, 행복한 하루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거실과 주방 공간에 노란색을 사용해보자. 색은 감정을 전달하고, 분위기를 만들고, 심신에 안정을 주어 가족 구성원 모두에게 긍정적 감정 반응을 이끌어 낸다.





집은 가장 편안한 곳이며, 집의 분위기를 만들거나 바꾸는 데 색채만큼 효과적인 수단은 없다. 색채를 잘만 활용하면 집은 단지 하루 일을 마치고 나서 돌아가는 장소가 아니라 우리의 진짜 모습을 반영하고 표현하는 든든하고 편안한 안식처로 바뀔 수 있다.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집 이상의 집을 원하는 요즘 시대에 맞는 색상으로, 요기보는 회색 계열의 라이트 그레이, 다크 그레이와 노란색 계열의 라임 옐로우, 그라스 컬러를 제안하고자 한다. 방마다 공간마다 어울리는 색의 가구와 소품을 골라 집 안의 분위기를 바꿔보자. 색만 바꿔도 방이 주는 에너지는 달라진다. 색에는 우리의 느낌과 생각, 그리고 행동을 변화시키는 힘이 있기 때문이다.





내 몸에 꼭 맞는 편안함

Discover the Feel


게시판 상세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